모바일 114
무료등록

5년 전에 업데이트 되었습니다.

곽량촌

관심도

남:
50%
여:
50%
전체 489위
업종 95위
갱신: 0 5년 전 업데이트
리뷰: 0
댓글: 0
추천: 0
사진: 7 5년 전 업데이트

곽량촌

(郭亮村)

전화 : 0373-00000000
주소 : 中国 河南 新乡 郭亮村
개요 :

궈량촌(郭亮村)은 허난성(河南省) 신향시(新乡市) 휘현(辉县) 만선산(万仙山) 절벽위에 위치한 마을인데, 사람들이 실제로 거주하고 있으며, 영화 촬영 지로도 유명한 곳이다.

궈량촌(郭亮村)은 허난성(河南省) 신향시(新乡市) 휘현(辉县) 만선산(万仙山) 절벽위에 위치한 마을인데, 사람들이 실제로 거주하고 있으며, 영화 촬영 지로도 유명한 곳이다.

곽량촌
복사

주변업체

1/1

  1. 왕망령

    여행/렌터카 / 명소/관광지
    50분 거리

    전체 1533위

    업종 674위

新乡 지역은 아래의 운영사를 통하여 정보를 등록하실수 있습니다.
모이자 136-8319-1031 13683191031 moyiza
업체옵션

해당정보가 입력되지 않았습니다. 정보입력 참여하기

위치설명

열차를 이용해 달신(达新)향에 이른 다음 달신역과 도보로 10분 거리인 달신향 뻐스 터미널에서 곽량촌행 시외버스를 리용, 70km 거리이고 소요시간은 2시간 정도.

새로운 정보입력 참여하기

상세설명

--궈량촌(郭亮村 guo liang cun 곽량촌)


중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시골 16중 여젋번째인 곽량촌(郭亮村)은 절벽위에 자리한 동네이다. 산기슭에 서서 곽량촌을 바라보면 90도 각으로 솟은 태항산(太行山)의 바위만 보일뿐 동네라고는 그림자도 없다.

아찔한 절벽에 낸 1km 길이의 곽량동굴을 따라 산위로 오르면 이번에는 절벽이 발아래로 펼쳐지고 눈앞에 아담한 동네가 나타난다. 고개 들어 바라보면 저 멀리에 또 다른 절벽이 막아서 있다.

곽량촌으로 진입하기 위해서 필히 거쳐야 하는 곽량동은 곽량촌 촌민들이 6년의 시간을 들여 낭떠러지에 낸 터널식 도로이다. 사면이 바위인 그 동굴에 서면 태항산처럼 굴하지 않는 곽량촌 사람들의 마인드가 느껴진다.

이 동굴이 조성되기전에 곽량촌의 촌민들은 백여메터 높이의 하늘 사다리를 거쳐야 동네를 출입할수 있었다. 절벽에 조성된 이 하늘 사다리는 위험하기 그지없었고 출입도 불편해서 곽량촌은 교통여건이 가장 열악한 동네로 인정되였다.

1972년 촌민들은 동네의 교통여건을 개변하고 촌민들의 생활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자발적으로 도로공사에 나섰다. 그들은 양과 약재를 팔아 경비를 마련해서 망치와 끌 등 간단한 수공구를 구입했다.

그로부터 전력과 기계가 없는 열악한 환경에서 13명의 청년들이 망치와 끌에 의거해 119m 높이의 바위에 1250m길이, 6m 너비, 4m 높이의 터널식 도로를 조성했다.

이 도로가 바로 "태항터널의 비조"로 불리우는 태항산 최초의 절벽 도로 곽량동이다. 이 터널식 도로를 만드는데 6년이라는 시간이 소요되였으며 12톤의 끌을 소모하고 4천톤에 달하는 망치를 버렸다.

곽량동굴에 서서 순전히 망치와 끌을 잡은 두 손으로 낭떠러지에 동굴을 팠다는 그런 이야기를 들으면 사람들은 곽량촌에 이르기도 전에 벌써 감동과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

곽량촌에서 동쪽으로 가면 어제날 사람들이 오가던 하늘 사다리가 지금도 그 자리를 지키고있다. 백메터 높이의 벼랑에 720개의 계단이 조성되여 있는데 최대의 폭은 1.2m, 가장 좁은 곳은 0.4m여서 겨우 한 사람이 지나갈 정도로 발을 한번만 헛디디면 끝없는 낭떠러지로 떨어질듯 하다.

이 하늘 사다리는 천여년전의 송(宋)왕조때 조성되여 그 뒤 원(元), 명(明), 청(淸)왕조에 모두 보수와 확장을 거쳤다. 눈여겨 보면 하늘 사다리가 조성된 바위에 청나라때 보수한 기록이 새겨져 있기도 한다.

하늘 사다리는 가난하고 폐쇄된 곽량촌의 상징이기도 하다. 그래서 곽량촌의 13명 청년들은 이 하늘 사다리 앞에서 주먹을 쥐고 맹세했다: "곽량촌의 새로운 생활을 위하여, 곽량촌의 자손을 위하여 생명을 아끼지 않고 도로를 파겠노라"고.

오늘날 그들의 맹세가 실현되고 그들의 꿈이 이루어져 곽량촌은 더는 가난하고 폐쇄되며 세상과 동떨어진 동네가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너도나도 찾는 관광지로 부상했다.

험준한 바위산의 깊은 곳에 자리한 곽량촌에 들어서면 스스로 힐링이라도 되듯 몸과 마음이 가벼워진다. 어둠의 장막이 내린 때 고요한 거리에 들어서면 머리속이 한 순간 맑아짐을 느낀다.

주말이 되면 동네는 온 동네가 떠나갈듯 흥성거린다. 집집마다 동네를 찾은 관광객을 접대하느라 분주하고 동네와 바위, 동굴 그 어디나 관광객들로 붐빈다.

특히 봄과 가을철이면 화가 지망생과 촬영가들이 몰려와 가장 좋은 장소를 찾아 다닌다. 가끔 암석 등반가들이 맨 손으로 아찔한 바위를 톺기도 해서 식은땀을 쥐게 한다.

곽량촌에서 가장 아름다운 때는 아침과 황혼이다. 떠오르는 태양과 지는 태양이 최적의 광선을 자랑하고 집집마다 밥 짓는 연기가 피여올라 아름다운데 그 때는 또한 가장 고요한 때이기도 하다.

이 동네의 거의 모든 집들이 민박을 경영한다. 가격대별로 다양한 여건의 방이 마련되고 식사도 제공한다. 일반룸과 화장실이 딸린 고급룸도 있고 겨울에는 난방도 된다.

곽량촌에서 꼭 맛을 보아야 하는 시골 먹거리들로는 깻잎과 토종닭, 야생 목이버섯, 자연산 표고버섯 등으로 만든 시골전과 토종닭곰, 깻잎 무침 등 다양한 음식들이다.


가격정보: 80위안/인

새로운 정보입력 참여하기

업체이미지 업체에 가보셨어요?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